글번호
4950
작성일
2016.11.24
수정일
2016.11.24
작성자
이설아
조회수
232

동아대 사회복지학과, 부산 중구정신건강증진센터와 청년 정신 건강 지키기 위한 MOU 체결

                                                   

                                                           협약식                          

                                                          왕관수 부산 중구정신건강증진센터장(가운데 왼쪽)과 현안나 동아대 사회복지학과장(가운데 오른쪽)이

                                                    협약을 체결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 = 동아대 사회복지학과 제공>


 

                                    교내 ‘청년 safe-zone’ 운영, 올바른 정신건강을 위한 교육 및 캠페인 진행

 

 
   동아대 사회복지학과와 부산 중구정신건강증진센터가 부산지역 청년들의 건강한 정신 지키기에 나선다.

   양 기관은 지난 15일 동아대 사회과학대학 강의실에서 현안나 동아대 사회복지학과장, 왕관수 부산 중구정신건강증진센터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생들의 올바른 정신건강 교육 및 상담을 위한 교류 및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부산 중구정신건강증진센터는 동아대학교 내에 ‘청년 safe-zone’을 설치, ‘심심타파 정신건강교육’, ‘청년 정신건강 검진’, ‘마음건강 캠페인’ 등 정신건강토탈서비스를 제공하고, 동아대 사회복지학과는 관련 교육과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재학생들의 참여를 독려함으로써 청년 정신건강 지키기 문화 확산을 도모한다.

   왕관수 부산 중구정신건강증진센터장은 “최근 높은 청년 자살률을 비롯해 사회적으로 청년들의 정신건강에 빨간 불이 켜졌다”며 “이에 지역거점 대학인 동아대에서부터 청년 정신건강 지키기 문화를 점차 확산시켜 부산 지역 청년 모두가 행복한 대학 및 사회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힘쓰고자 한다”며 의의를 밝혔다.

   현안나 동아대 사회복지학과장은 “청년들이 최근 취업 스트레스 등 개인이 안고 있는 여러 문제를 전문적으로 상담하고 싶어 하나 병원 방문 등을 꺼려 속으로 애태우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며 “이에 동아대학교는 중구정신건강증진센터와 협약을 체결하고 재학생들이 자신의 정신건강을 돌보는데 교내에서 언제든지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개방적인 검진 및 상담 분위기를 형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